29분 다큐 '부재의 기억' 감독 이승준
상태바
29분 다큐 '부재의 기억' 감독 이승준
  • 뉴스1 공유
  • 승인 2020.02.09 2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월호 당시 현장 영상과 통화 기록 중심... 국가의 부재에 질문 던져
다큐멘터리 사상 최초 아카데미상 본상 후보 올라


(LA(미국)=뉴스1) 권현진 기자 = 한국 다큐멘터리 사상 최초로 아카데미 시상식 본상 후보에 오른 '부재의 기억' 이승준 감독이 8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뉴스1과 만나 포즈를 취하고 있다.

'부재의 기억'은 세월호 참사의 책임소재와 원인에 집중하는 기존 다큐멘터리와는 달리 당시 현장의 영상과 통화 기록을 중심으로 2014년 4월16일 그날의 현장에 고스란히 집중하며 국가의 부재에 질문을 던지는 다큐멘터리다. . 2020.2.9./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