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신대 정원 ㆍ예산 축소 등 위기극복 위해 '단합' 해야
상태바
총신대 정원 ㆍ예산 축소 등 위기극복 위해 '단합' 해야
  • 김성윤 기자
  • 승인 2019.08.09 1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신정상화 및 조사처리의 제2소위 전 재단이사 면담... 마무리 단계 돌입
총신정상화위원회에서 면담을 하고 있다.
총신정상화위원회에서 면담을 하고 있다.

 

총신조사처리 및 정상화 특별위원회 제2소위원회(위원장 고영기목사)는 8일 회의를 열고 전 재단이사인 곽효근목사와 이상협목사가 출석한 가운데 면담을 진행했다. 이번 조사는 그동안 총신 사태와 관련한 조사 과정의 하나로 진행됐으며 조사는 마무리 단계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면담은 정관개정 과정문제, 총신 사유화에 대한 문제, 용역 동원 문제, 총회 지시 순응 문제 등 광범위한 주제를 갖고 면담이 진행됐다.

그동안 전임 법인 이사들이 모두 면담을 했는데, 이날 면담으로 이사 면담은 마무리 단계에 들어선 것으로 보인다.

내년부터 정원 축소, 예산 지원 삭감

총회 대책 없이 지배구조 측면만 골몰... 총신 볼모로 교권 싸움인가? 비판 비등

과도한 조사처리, ‘단합’ 통한 문제해결 저해... 총회 현장서 결정... 주목돼

총신 정상화 및 조사처리 위원회(위원장 이승희)는 현재 정상화를 위한 몇가지 방안을 논의하고 있는데, 아직 관선이사회라는 관치 아래 있고 내년부터 신입생 입학 정원의 축소와 교육부의 예산 지원이 대폭 줄어드는 가운데 별다른 대책도 없는 상황이다. 즉 총신대학교의 위상 회복과 정상화가 아직 이루어지지 않은 상황이다. 이런 가운데 총회가 총신에 대한 지배구조 확립 측면만 골몰하고 예산 확보 등 책임있는 조치도 못하면서 조사 처리 문제가 과도하게 앞선다면 단합된 위기 극복에 바람직하지 않다는 신중한 입장이 많은 상황으로 알려지고 있다. 한마디로 처벌 문제는 단합을 해치지 않을 정도이어야 하며 힘을 모아 총신을 되살려야 한다는 것이 대원칙이라는 것이다.

한편 총신정상화를 위한 방안 또한 학교와 교단의 입장이 아직 모아지지 않고 있는 가운데 차기 총회장 후보 진영 또한 이를 위한 제안을 내놓은 바 있어 이 방안이 어떻게 수렴될 것인지 최종 결정이 이루어지는 104회 총회 현장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